호주에서 어느날 갑자기 20억의 복권에 당첨이 됐으나

다음날 갑자기 사망하여 세계에서 가장 운이 없는 남자로 기억됐습니다.

호주 일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자면 퀸즐랜드 주에 살고 있는

알렉산더 플랭크 산토는 작년 2월 13일에 복권이 당첨이 되었습니다.

복권의 당첨금액도 180만 호주달러, 한화로 약 20억원입니다.

부족함없는 노년을 보낼 수 있었으나, 산토는 다음날 사망하여

주변인들에게 충격을 안겼습니다.

당첨금액을 1원도 쓰지 못하고 사망한 산토의 이야기는 동시 호주에서

매일 방송 될 정도로 유명해졌습니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산토의 사연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흐릿해져갔지만

최근에 산토의 자녀 4명이 산토의 유산을 두고 법정에서 싸우게 되며

다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산토가 남겼던 뜻밖의 재산이 자녀들 사이에 불화를 만든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법정에 선 자녀 4명은 각자가 산토의 유산을 받아야 된다고 주장하며

1년이 넘게 지루한 법정싸움을 이어온것입니다.

아들 1명은 사망한 산토가 복권을 구매할 당시에 본인과 당첨금을 나누겠다는

이야기를 남겼다고 주장하고, 딸은 사토가 사망할 당시에 복권 발견장소가

본인의 집이었다 라며 단독 소유권을 주장하였습니다.

타운스빌 대법원은 최근 4명의 자녀 가운데 사망한 산토와 실질적으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자녀 3명에게 복권 당첨금에 대한 분배를 명령했습니다.

신문에서는 고인이 된 산토가 혼자서 복권을 구매했는지 아니면 다른 자녀와 함께

상의하고 복권을 구매했는지가 변수로 남아있으므로, 복권을 둘러싸고

형제들끼리의 법정싸움은 꾸준히 이어질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출처 : 최상위파워볼사이트https://smarttripplatform.io/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