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에서 건너와서 이민자 신분으로 타국 캐나다에서

20년 간 청소부로 근무를 했던 남성이 복권에 당첨되어

인생역전에 성공하고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캐나다 토론토의 청소 용역업체에 소속되어 있는 존 사코디 에도는

지난 19일 깨끗한 정장차림으로 캐나다 복권협회에 나타나서

복권 당첨금액 1660만달러 한화 약 190억원을 수령하는 사진을 찍었습니다.

지난 16일 당첨사실을 알게 된 에도는 이제까지 이민을 와서 겪었던 고생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갔고 너무 기뻐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아프리카의 빈민국 가나에서 넘어온 뒤로 에도는 거의 하루도 쉬지 않고

근무를 했으나 가난을 벗어나지는 못했습니다.

이민을 온 후 한번도 고향땅을 밟아본적이 없다던 에도에게 매주마다

복권을 구매하는것은 유일한 낙이었던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에도는 지난 며칠동안 당첨사실을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고, 돈을 어떻게 사용할지

고민한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였고 에도는 결국 고향으로 돌아가 가족을 만나서

집도 구매하고 싶다고 계획을 밝혔습니다.

출처 : 파워볼사이트추천https://fuku-en.info/